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페이스북 '좋아요'의 세계 페이스북이 음성통화나 문자 기능을 대체할 정도로 대중화됐습니다. 웹은 물론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으로 친구들의 소식을 접할 수 있고, 내가 올린 콘텐츠에 대한 반응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니 중독될 수밖에요. 페이스북의 중독력에 한 몫을 한 게 아마 ‘라이크(like)’ 버튼이 아닐까 싶습니다. 친구가 올린 콘텐츠에 클릭 한번 만으로 간단히 호응을 해줄 수 있고, 굳이 긴 댓글을 달지 않아도 서로 소통하고 있음을 인지할 수 있으니 얼마나 편리한지요. 저는 페이스북에 접속해 있지 않았는 데도 때로는 웬만한 뉴스나 여타 콘텐츠를 보면서 자동으로 ‘라이크(like)’를 찾고 있더라구요. 그럼 이 ‘라이크(like)’ 버튼은 언제 어떻게 탄생했을까? 2010년 4월 페이스북 개발자 컨퍼런스인 F8 행사에서 처음 소.. 더보기
페이스북과 디지털 감시사회 소셜미디어가 없던 시절엔 대체 어떻게 살았던가. 지금 일하고 있는 인터랙티브팀 업무가 주로 소셜미디어를 연구하고 활용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나는 요즘 워낙 소셜미디어에 푹 빠졌다. 명색이 신문기자인데, 신문보다 스마트폰의 페이스북앱으로 신문기사를 접하는 일이 더 잦아졌다. 최근엔 트위터보다 페이스북에 열심이다. 트위터 타임라인은 시간이 지나가면 흐르는 강물처럼 다 흘러가버린다. 검색도 쉽지 않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주목되는 핫 이슈가 있을 때, 이슈를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뭉쳤다가 이슈가 지나가버리면 손가락 사이로 모래 빠져나가듯 금세 빠져나가 버린다. 트위터는 느슨하게 연결된 대중의 연대를 견인한다. '약한 연대(weak tie)'의 전형이다. 이슈가 몰리면 살아움직이는 여론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