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파레이디북토크

알파 (12) 방송인 김미화 ‘인생개척자’ ㆍ“이혼할 때 풀빵이라도 팔자고 마음 먹어… 긍정의 힘으로 극복” 코미디언은 세상을 웃기는 사람이지, 우스운 사람은 아니다. 그런데 세상은 종종 촌철살인의 풍자를 쏟아내는 코미디언을 우스운 사람으로 만들어버리곤 한다. 그래 봤자 정작 우스운 것은 그를 그렇게 만든 세상일 텐데 말이다. 김미화는 죽는 날까지 ‘웃다가 자빠지고 싶을’ 정도로 뼛속까지 코미디언인 사람이었다. 죽을 때까지 즐거움을 남기고 가는 사람이 되고 싶어 미리 정해둔 묘비명도 ‘웃기고 자빠졌네’다. 하지만 지난 5년 동안 세상은 그를 웃기는 사람이 아니라 우스운 사람으로 만들려 했다. 진행하던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서 낙마시키고, 방송사 ‘블랙리스트’에도 그의 이름을 올렸다. 그는 결코 우스운 사람은 되지 않았다. 끊임없이 싸우고, 공부하.. 더보기
알파 (11) 우석훈 교수 ‘깨어있는 시민되기’ ㆍ“우리가 정부와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시민임을 기억해야” “친애하는 시민 여러분.” 대통령이나 정치인들이 이렇게 연설을 시작한다면 어떨까. ‘국민’이 아닌 ‘시민’이라니, 무언가 어색하고 낯설다. 국민이란 “국가 체제에 의해 지배를 받는 국가의 구성원”이라는 뜻이다. 온순하고 안전하다. 시민은 다르다. 그 속에서 체제저항적이고 불온한 세력이라는 상징을 읽어내는 이들도 있다. 누군가는 ‘좌파’나 ‘빨갱이’ 운운하며 달려들지도 모를 일이다. 적어도 2012년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그렇다. 왜 우리는 ‘시민’과 멀어진 것일까. 행정구역상 도시에 사는 ‘서울시민’ ‘부산시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의미가 되어버린 것일까. 우석훈 성공회대 교수(경제학)는 “대한민국을 만든 주체가 우리 자신이 아니었기 때문”이라.. 더보기
알파 (6)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도대체 사랑 - 사랑의 심리학’ ㆍ“성숙한 사랑 원한다면, 지나치게 분석 말고 긍정적 착각을 해라” 사랑, 어렵다. 사랑에 아파하고 상처를 받아도 우리는 불나방처럼 또다시 사랑에 뛰어든다. 인류가 시작된 이래 사랑이 언제 화두이지 않았던 때가 있었던가. 이미 오래전부터 숱한 문학작품과 노래로 꾸준히 다뤄졌음에도 사랑은 영원불멸한 소재임에 틀림없다. 인류 공통의 숙제인 셈이다. 더구나 한국의 20~30대 젊은이들에게 사랑은 때론 사치로 여겨질 정도로 어려운 일이 되었다.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할 수밖에 없어 탄생한 용어 ‘삼포세대’는 이런 세태를 잘 보여준다. 감정에 충실하고 사랑에 목매는 절절한 연애를 하기에도 사회구조적 장애물이 많다. 돈, 직업, 미모 등 각종 ‘조건’이 사랑을 앞서는 냉정한 사회다. 이렇게 어려운 사랑, 정답이.. 더보기
알파 (5) 작가로 만난 가수 조영남 ‘내 인생은 나의 것’ ㆍ“여러 우물 왜 팠냐고요? 그냥 심심하니까, 재미있으니까” 가수 조영남씨(67)는 애초부터 이 강연에 어울리지 않았다. 세상의 잣대, 남들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롭게 사는 데 정답이 있을 리가 없다. ‘내 인생은 나의 것’이라는 강연 주제는 그와 잘 어울렸다. 지난 22일 경향신문 2층 갤러리 ‘효재처럼’에서 열린 알파레이디 북토크 5월 강연은 한 편의 전위예술과 같은 조영남의 ‘쇼’를 보는 듯했다. 그는 강연 직전 “의자를 모두 당겨 제 쪽으로 방향을 틀라”고 제안했다. 청중과의 거리는 한층 가까워졌다. 토크쇼 진행은 그와 오랜 친구이기도 한 유인경 경향신문 선임기자가 맡았다. ▲ 삶은 불안·안정이 반반 인생의 답 가져야 한다는 강박과 눈치 버려야… 낚싯대 그냥 던지다 보면 무엇인가 걸리는 법이죠 유인경.. 더보기
알파 (2) 고전평론가 고미숙 ‘몸과 삶의 소외를 극복하는 지혜’ ㆍ“여성의 몸 아닌 몸매에만 관심… 사회가 재단하는 미적 기준은 폭력” 여성의 몸은 우주와 같다. 아이를 낳고 기르는 과정은 하나의 우주가 열리고 닫히는 것이다. 고전 에서는 출산의 통증을 아예 병으로 다루지 않았다. 여성이 아이를 낳는 것을 자연과 교감하는 신성한 체험으로 여겼던 것이다. 하지만 현대의학은 출산을 고통스러운 질병처럼 취급한다. 갖은 약물과 수술로 대응하고, 고통을 줄이거나 없애버리기 위해 자본과 기술을 총동원한다. 그 과정에서 여성은 이미 몸의 주체가 아니다. 몸은 자신에게 고통만을 주는 객체로 전락한다. 지난 21일 경향신문사 2층 갤러리 ‘효재처럼’에서 열린 2012년 두 번째 알파레이디 북토크에서는 고전평론가 고미숙씨가 ‘몸과 삶의 소외를 극복하는 지혜’를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 더보기
알파 (1) 소설가 신경숙 ‘홀로, 또 함께인 우리’ ㆍ“제 소설이 좀 슬픈가요? 찬란한 순간의 슬픔은 살아있다는 증거” ‘소설가 신경숙’을 떠올리면 아련하고 슬퍼진다. 숨가쁘게 하루하루를 살아내야 하는 모진 현실 속에서, 그는 우리에게 잔인하리만치 투명한 거울을 들이민다. 거울은 우리의 가장 깊숙한 곳을 비춘다. 거울에는 저마다의 처연하고 쓸쓸한 모습들이 비친다. 그런 우리는 서로 많이 닮아있다. 닮은 슬픔을 갖고 있다는 것은 때론 깊은 위로가 되기도 한다. 폭설이 쏟아진 지난달 31일, 지난해 ‘알파레이디 리더십포럼’의 뒤를 잇는 경향신문 연중기획 ‘알파레이디 북토크’의 첫 문을 신경숙이 열었다. 알파레이디라는 도전적인 단어가 그와 어울리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내면 깊은 곳을 들여다보는 일이 사회에 나선 여성들에게 더욱 강한 에너지를 전해줄 것 같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