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쓴이 이고은은

경향신문 기자입니다.
2005년 경향신문에 입사해 사회부, 정치부, 문화부, 기획미디어부 기자로 일했습니다.
현재는 디지털뉴스부 인터랙티브팀 소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