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Q: 투표를 잘못했을 경우 투표용지 바꿀 수 있나요?

A: 우리가 보통 시험 답안지를 잘못 쓰면 감독관에게 새로운 답안지로 바꿔달라곤 하죠. 하지만 대통령 선거 투표용지는 그렇게 새로 바꿀 수 없습니다. 공직선거법 제1575항에 따르면 선거인, 즉 유권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투표용지가 훼손 또는 오손된 경우에 다시 교부하지 않는다고 되어 있습니다. 투표를 잘못했다는 것은 결국 유권자 실수로 투표용지가 더럽혀진 경우, 바로 오손된 것이라 볼 수 있는데요. 대신 투표용지에 기표하기 전에 선거사무원에 의해 훼손 또는 오손되는 경우 등 투표용지에 문제가 있을 시에는 교체할 수 있습니다.

Q: 투표용지를 훼손했을 경우 어떤 처벌을 받게 됩니까?

A: 공직선거법 제244조에 따라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됩니다.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것은 선거관리 및 단속사무와 관련한 시설, 설비, 장비 등을 은닉, 손괴, 훼손하는 혐의에 해당되기 때문입니다. 광주에서 투표용지를 찢고 나간 유권자에 대해 광주 광산구 선관위는 구두경고나 선거법 준수 촉구, 현행법 위반에 따른 수사기관 고발 등의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Q: 투표자가 찢고 나간 투표용지, 관리관이 모두 붙여 정리했다고 합니다. 왜 그런 건가요?

A: 투표관리관은 해당 유권자가 찢어 버린 투표용지를 수거한 후, ‘공개된 투표지, 투표관리관 확인이라고 적힌 도장을 찍어 투표함에 넣었습니다. 물론 이 표는 무효표가 됐죠. 이는 개표를 할 때 투표자 수와 투표용지 수가 달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투표자 수와 투표용지 수에 차이가 난다면 신뢰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Q: 이번 투표용지 기표란이 작다는 말이 많습니다. 후보자 간 여백이 없는 투표용지가 발급됐다는 주장도 나왔는데, 사실입니까?

A: 아무래도 사퇴한 후보까지 포함해 대선 후보가 15명으로 많다보니 기표란이 다소 좁아 보이는 것도 사실입니다. 공직선거법 제1517항에 따르면 각 정당 혹은 후보자 간에는 여백을 두어야 한다고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5일에는 사전투표시 후보자 간 여백이 없는 투표용지가 발급됐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돼 중앙선관위가 해당 유권자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종 커뮤니티에서 이런 주장을 뒷받침하는 경험들이 나와 혼란을 부추기기도 했습니다. 투표 후 투표용지를 봉인하기 때문에 이를 확인할 수는 없는데요. 후보자가 워낙 많아서 유권자들이 착각한 것인지, 정말 인쇄 오류가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이 안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Q: 유무효표 기준에 대한 정보도 많이들 궁금해하시는데, 어떻습니까? 선 밖으로 나가면 무조건 무효표인가요? 인주가 번지는 경우는요?

A: 선 밖으로 나간다고 해서 무조건 무효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후보자 란의 선 밖으로 기표가 되었더라도 어떤 후보자에게 투표했는지 명확하게 알 수 있다면 유효한 표가 됩니다. 또 빨리 마르는 속건성 특수잉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인주가 번질 염려는 없는데요. 설령 묻어나왔다 하더라도 기표 문양의 특성 상 좌우상하를 구분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후보자에게 기표한 것인지 확인할 수 있으므로 유효표로 인정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글은 2017년 58일 경기방송 라디오 '시사999'에서 방송된 내용을 정리한 것입니다.

Posted by 이고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